상단 배너 닫기
메뉴 열기 Smart Search Smart Search
카테고리별
지역별
종류별
기간별
스마트 서치 닫기
도듀이 기획전 - 이상상이동동몽 : 욕망의연대기

도듀이 기획전 - 이상상이동동몽 : 욕망의연대기

  • 관심 리스트 추가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기간 2022.09.01~2022.09.25
  • 시간 13:00~19:00
  • 장소 아티스트런스페이스 쇼앤텔장소보기
www.showandtell.kr
#쇼앤텔 #도듀이 #독립기획자 #오픈콜 #아티스트런스페이스
공지사항

쇼앤텔 2022 독립기획자 오픈콜 프로그램 선정 도듀이 기획전 - 이상상이동동몽 : 욕망의연대기

--------------------------------------------------​

❙​제목 : 이상상이동동몽 : 욕망의연대기

❙​기간 : 2022.09.01_09.25
❙​시간 : 13:00_19:00
❙​휴관 : 월요일 및 추석연휴 휴관
❙​장소 : 쇼앤텔 1층 사무실 및 지하 갤러리
❙​​참여작가 : 이피, 지성은, 최수련, 흑표범, 한윤아(연구&텍스트), 히스테리안(연구&텍스트)
--------------------------------------------------​
❙기획 및 글 : 도듀이
❙​디자인 : 파이카(pa-i-ka)
❙주최 : 쇼앤텔
--------------------------------------------------​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창작산실(공간지원)

상세정보

( ): 옆으로 뻗어나가기

 

 

문신은 주로 다음과 같은 이미지(혹은 단어)들과 연결된다.

타투’, ‘미적 대상’, ‘조폭’, ‘불법

...

 

누군가 당신은 문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라고 물어본다면, 지금 당신의 뇌리에 스치는 문신의 이미지는 무엇인가. 대부분이 위에서 언급한 단어와 이미지들을 떠올릴 것이다. 문신은 부정적이며, 나아가 혐오의 대상이 되어버린 씁쓸한 현실 속에서 부유 중이다.

 

그러나 문신이 혐오의 대상이기만 한 것일까. 아주 오래전부터 세계 곳곳에서 문신 문화는 존재해왔으며, 해당 문화의 민족들은 고통과 인내를 무한히 반복하며 자신만의 무언가를 몸에 지속적으로 새겨왔다. 그 무언가는 한 개인 혹은 일족의 소원일 수도, 역사일 수도 , 우리가 모르는 중요한 무언가일 수도 있다. 이렇듯 자신의 몸에 새김은 자신에게 잊고 싶지 않은 것을 붙잡아 두는 행위 뿐 만 아니라 넓게는 사회적 기능(주술적, 신분 및 종족 표지 등)을 갖고 있어 한 사람이 살아감에 있어 필수불가결한 요소였다. 이렇듯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그 이상으로 문신은 그 의의와 상징성을 지니고 있다.

 

그렇다면 문신에게 닥친 현 상황은 이를 편파적으로 보게끔 만든 사회 그 자체에서 비롯된 게 아닐까. 그래서 지금 우리가 문신을 편협적이고 왜곡된 시선으로 바라보는 게 아닐까. 이러한 현상은 중심부(서방국가)의 관점에서 변방을 바라봄에서 기인된 오해와 갈등 더 나아가 통제로 인해 야기된 분쟁의 발발 현상과도 연결되는 지점이 존재한다. 문신 또한 중심부의 관점에서 바라보면서 문신 본연의 의미 보다는 문신의 외양에 집중해 이를 과대 해석하고 그 안에서 일종의 환상이 덧씌워져 문신을 온전하게 바라보지 못하게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그 환상은 지금까지도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 중심부의 관점과 태도가 아직까지도 문신을 표현보다는 미개함혹은 혐오로 보게끔 만든 것이다.

 

이제는 환상에서 벗어나 그 뒤에 숨겨진 문신의 이면과 그를 둘러싼 다양한 욕망들을 섬세하고도 내밀하게 살펴봐야 할 필요가 있다. 본 전시는 문신의 이면과 욕망에의 집중에서 시작된 것으로, 문신을 둘러싼 다양한 욕망들을 접근에서 비롯되었다. 지금까지의 문신의 문양과 행위 자체에만 집중하거나 미적인 욕망의 측면에서만 문신을 바라보곤 했다. 그러나 문신엔 미적 욕망만을 내포하고 있지 않다. 미개함과 혐오로 점철된 문신의 오랜 오명은 그 근원을 온전하게 바라보게 힘들게 했다. 어쩌면 이번 기획은 어두운 동굴 속 탐사 와 같아 쉽지 않은 여정이었다. 그러나 탐사의 행위는 곧 나 자신의 성찰의 과정이기도 하기에 계속해서 이 여정을 이어나갈 것이다. 관람하는 모든 이들도 이 행위에 참여함으로써 관련 주제에 대해 무한히 뻗어나갈 수 있는 대화를 이어감은 물론, 문신의 재정의를 시도해 보길 바란다.

 

도듀이(독립기획자)

 

주최사 정보
주최 아티스트런스페이스쇼앤텔
문의전화번호 01034224562
공식홈페이지 www.showandtell.kr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53길 10 1층 지상쇼룸 및 지하전시장(양평로 18길 8 지하1층 / 쇼룸 맞은편)

리뷰는 행사장에서 체크인이 완료된 회원만 작성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