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배너 닫기
메뉴 열기 Smart Search Smart Search
카테고리별
지역별
종류별
기간별
스마트 서치 닫기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 관심 리스트 추가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기간 2019.07.09~2019.10.27
  • 시간 10:00~18:00
  • 장소 국립중앙박물관장소보기
http://www.museum.go.kr/site/main/exhiSpecialTheme/view/current?exhiSpThemId=473592&listType=list#no
#국립중앙박물관 #가볼만한전시 #로마이전에트루리아 #용산 #서울
상세정보


 

 

국립중앙박물관은 고대 지중해 문명의 한 축이었던 에트루리아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는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를 개최합니다. 에트루리아는 기원전 900년부터 기원전 100년경까지 이탈리아 반도 중북부 지역에 있던 고대 국가입니다. 에트루리아 사람들은 지중해에 살았던 모든 사람들 중에서 가장 매력적인 사람들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당시 역사가들은 에트루리아인들을 “다른 모든 사람들과 다른 태곳적 사람들”이라 여겼습니다. 베일에 싸인 그들의 기원과 언어, 종교는 에트루리아인들을 더욱 신비롭게 만들며, 오늘날에도 여전히 감탄과 매력을 자아냅니다. 

로마 문화의 근간을 이루지만 아직 그 실체가 알려지지 않은 에트루리아. 이번 전시는 에트루리아의 문화를 살피며, 우리의 문화적 시야를 넓히고자 마련되었습니다.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약 300점의 전시품에는 에트루리아 사람들의 생활 모습과 세계관, 종교관, 사후 관념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2천여 년의 긴 잠에서 깨어나 우리 앞에 펼쳐진 에트루리아의 다양한 유물들은 죽어서도 현재의 삶이 이어지기를 바랐던 그들의 간절한 바람을 전합니다. 세련되고 신비로운 고대 유럽 문명의 하나로, 로마의 근간을 이룬 에트루리아. 이제 그 문명의 숨결을 함께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에트루리아사람들에게 죽음이란 여전히 보석과 와인, 
그리고 춤을 추기 위한 연주용 피리가 있는 삶의 즐거운 연장이었다. 
황홀한 축복, 천국도 아니었고, 고통의 연옥도 아니었다. 
그저 풍요로운 삶의 자연스런 연장이었던 것이다. 모든 것을 생명, 삶이란 관점에서 본 것이다. 

And death, to Etruscans, was a pleasant continuance of life, with jewels and wine and flutes playing for the dance. It was neither an ecstasy of bliss, a heaven, nor purgatory of torment. 
It was just a natural continuance of the fulness of life. Everything was in terms of life, living.

- D.H. 로렌스의 『에트루리아 유적 기행기』 중 -



[전시 개요]
 ㅇ 전 시 명 :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ㅇ 전시기간: 2019. 7. 9.(화) ~ 2019. 10. 27.(일)
 ㅇ 전시장소: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
 ㅇ 전 시  품: 신전 페디먼트, 석관, 청동상, 도기, 금제 장신구 등 300여점
 ㅇ 주      최: 국립중앙박물관
 ㅇ 협      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ㅇ 대여기관: 피렌체국립고고학박물관, 구아르나치 에트루리아박물관 등

 ㅇ 현지협력: 이탈리아 Expona/CP

 


 



 

주최사 정보
주최 국립중앙박물관
문의전화번호 02-2077-9000
공식홈페이지 http://www.museum.go.kr/site/main/exhiSpecialTheme/view/current?exhiSpThemId=473592&listType=list#no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기획전시실

리뷰는 행사장에서 체크인이 완료된 회원만 작성이 가능합니다.